Friendship and gratitude celebrated at the military service park.

It’s now been 60 years since the cease-fire of the Korean War. To commemorate this historical milestone, a Friendship and Gratitude Event was held at the Sedona Military Service Park on June 14, 2013. About 150 people, including 75 veterans, joined the event.

Representatives from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the deputy consul general from the Los Angeles Korean Consulate and the president of the federation of U.S. Korean-American Associations attended to express their gratitude and congratulations. During the ceremony, the National Defense Force Service Command awarded Certificates of Appreciation to the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and Ilchi Lee, who initiated and supported the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project.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the representative of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expressed his gratitude to Korean War Veterans. He said, “Thanks to your sacrifice and devotion, a devastated country 60 years ago has now become a country that accomplished a mature liberal democracy with remarkable economic growth.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ill transfer the mind of gratitude to the growing generation and educate them to pay it back by contributing to peace and freedom everywhere in the world.”

The event included a photo exhibition that showed the pictures of Korea during and right after the Korean War 60 years ago, as well as pictures of Korea now. The difference was striking and rewarding, especially to the Korean War veterans who witnessed and experienced Korea during the war. Korean War veterans said their sacrifices were not wasted.

Banya Lim, president of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said, “We are glad that our effort to enhance understanding and friendship between the two cultures was recognized by both the local community and the Korean government. We gladly accept this as a request for the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to take more responsibility for the good of the community.”

Korean War Memorial Dedication – June 14, Friday

Korean Vetaran Dedication

Korean Dignitary To Attend Sedona Korean War Memorial Celebration

The “South Korean Minister of Veterans Affairs” from Seoul, Korea, will attend a June 14th celebration hosted by Sedona’s Korean-American Association to celebrate 60 years’ Friendship and Gratitude since the cease-fire of the Korean Conflict.  Local area veterans are invited to join the delegation at a 10am at Sedona Military Service Park, at the intersection of State Route 89A and Northview Drive.  There will be a short musical performance and Korean War photo exhibition, followed at 12pm with a complimentary lunch at the Sedona Meditation Center, 340 Jordan Rd. Sedona, to which all area veterans in cap or uniform are invited.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has worked with the Sedona Marine Corps League to create the Sedona Military Service Park. This project was dedicated to the men and women who have honorably served their country during times of peace and war.

Sixty years have passed since the cannons ceased in the Korean War. According to Korean culture, 60 years has special meanings associated with the blessings of longevity and wisdom. Banya Lim, president of the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said, “We believe this applies to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oo. Underlying the purpose of the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is the Korean people’s appreciation for the years of continuous friendship and support from the United States.” She also added, “The importance of the strong ties between Korea and the U.S. is highlighted by the recent military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was the spirit that moved Korean-American Association to participate in the Sedona Military Service Park Project. According to Lim, “we wanted to demonstrate and establish a good example of how this tie can be strengthened by voluntary activities in a local community.”

Please RSVP luncheon attendance at 928-282-3600.

# # #

[미주중앙일보] “한국전 정전 60주년에…참전용사비 세워 뜻깊어”

[LA중앙일보]

세도나서 14일에 준공식
한인회 홍보위해 LA방문
 북애리조나 세도나 한인회 관계자들이 14일에 있을 준공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은진 홍보담당 임반야 회장.
북애리조나 세도나 한인회 관계자들이 14일에 있을 준공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은진 홍보담당 임반야 회장.

“한국을 위해 싸운 참전용사들을 위해 기념비 세웁니다.”

북애리조나 세도나 한인회(회장 임반야)가 오는 14일 한국전 참전용사비 준공식을 한다.

준공식을 알리기 위해 세도나에서 본사가 있는 LA를 찾은 한인회 관계자들은 “너무나 뜻깊은 행사”라며 고무된 모습을 보였다.

임반야 회장은 “2009년 세도나 한인회 이승헌 명예회장이 기념비 건립을 건의하고 세도나 시정부에서 3만5000 스퀘어피트 규모의 땅을 무상으로 제공하면서 이번 사업이 시작됐다”며 “그 후 우리 한인회와 이 지역 미 해병대 전우회가 공동으로 11만 달러의 기금을 마련했고 드디어 준공식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애초에 한국전 참전비만 건립하려고 했으나 이 지역 베테랑 협회에서 취지가 좋다고 판단해 동참하게 되어 베테랑 파크도 함께 지어 동시에 오픈 기념식을 한다”며 “이에 한국정부에서도 일정액 기금을 보내와 공사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임은진 홍보담당은 “특히 올해 한국전 정전 60주년인데 준공식을 때맞춰 할 수 있어 더욱 뜻깊다”며 “남가주 지역 한인사회의 큰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연간 5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세도나는 기의 흐름이 세다고 하여 힐링 및 명상의 요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오전 11시부터 세도나 밀리터리 서비스 파크에서 지역 주민 및 한국 보훈처 관계자 LA총영사관 관계자 등 주요 인사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될 예정이다.

[RedRock News] Locals to honor Korean War’s end

RedRockNews_Korean War Monument

The Korean War raged across the tiny peninsula before ending nearly 60 years ago.

More than 2.5 million Koreans from both North and South Korea were killed as communist and democratic forces waged a proxy war pitting the rival world powers of the United States, Great Britain, China and the Soviet Union against each other during the early years of the Cold War.

To commemorate the end of the war, Sedona will soon welcome South Korean Minister of Patriots and Veteran Affairs, Sungchoon Park, who will attend the Korean-American War Memorial celebration hosted by the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on Friday, June 14, at 10 a.m. at the Sedona Military Service Park.

[RedRock News] Koreans celebrate the Lunar New Year

Written by Corwin Gibson
Saturday, 09 February 2013 00:00

Saturday, Feb. 9, marks the eve of the lunar new year, and the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plans to start the year off right with its third annual Lunar New Year Festival at the Sedona Meditation Center.

Local merchants and restaurants will be present at the event, which goes from 11 a.m. to 3 p.m. and includes a wishing tree, traditional Korean games and a Korean film screening.

Guests can put their own wishes and dreams for the year inside paper cranes, which will then be hung from the wishing tree for the full 15 days of the Lunar New Year observance until the Full Moon Ceremony on Monday, Feb. 25. The games include a kickbag-type game called jegi chagi and a stick-tossing game called yunnori.

Groundbreaking Ceremonies Held for Sedona Veteran’s Park

ImageMany Sedona residents and veterans from across the Verde Valley attended the Groundbreaking Ceremonies for Sedona’s new Veteran’s Park on February 7th, 2013. Mayor Rob Adams officiated at the ceremony and expressed his thanks to the major contributors which included Joel De Tar, President of “Sedona 30”; Ray Stueve, Commander of the Sedona Marine Corp organization; Banya Lim, President of the Sedona Korean American Association; and Ray Scott, who will be the contractor for the park.

The park is a joint effort between the Sedona Marine Corps and the Sedona Korean American Association, both who worked tirelessly to make this project come to fruition.

Located at 273 N Highway 89A (next to the Bank of America), the Sedona Veteran Park will honor all the local veterans that participated in the various wars and conflicts. Any veterans interested in being honored should contact Ms. Rachel Murdock at 928-203-5011.

Contact: Banya Lim, President, Sedona Korean American Association
Tel: 928-274-2957
Email: sedonakorean@gmail.com
http://www.sedonakorean.org

DSC_1461

DSC_1479

DSC_1391DSC_1424

Congratulatory Message from the Consulate 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n Los Angeles

ImageDear Friends,

I am so pleased to extend my warmest greetings to all the participants of the 2013

Lunar New Year Festival.

Thanks to this magnificent event, the dynamic Korean community of Sedona may share its heritage with their neighbors. The last two years, the goal of this festival was to raise money for the Korean War Veterans’ Monument. And this year, I am very happy to hear that the monument will be unveiled in March at the Sedona Veteran Military Park. Your generous support and donations have made this possible! Congratulations!

The memory of the War between 1950 and 1953 is still vivid to many Koreans. We will never forget the blood and sweat that was shed to protect us. Your courage and dedication will forever serve as a reminder to people across the globe
of the true value of democracy. We will always be indebted to the Veterans of the
Korean War, and we want everyone to remember their sacrifices.

Taking this opportunity, I’d also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Sedona Korean-American Association for hosting this wonderful annual festival, and helping to spread Korean cultural awareness. Your tremendous efforts to raise money for the Korean War Veterans’ Monument are deeply appreciated.

May you all have excellent health, wealth and wisdom in this Year of the Snake. Happy Lunar New Year!

Yeon-Sung Shin
Consul General

(뉴시스) 美세도나 한인들 ‘한국전참전용사비’ 건립주도 화제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애리조나주 세도나에 한인들의 주도로 베테랑밀리터리 공원에 한국전 참전용사비가 건립된다. 북애리조나 세도나한인회(회장 임반야)는 미해병대전우회와 함께 지난 3년간 공동모금을 펼쳐 오는 3월말 참전용사비를 세우게 됐다. 세도나는 USA 투데이 선정 미국내 가장 아름다운 관광지 1위로 지표에서 표출되는 강한 볼텍스 자기장 에너지로 힐링과 명상의 허브로 주목받는 곳이다. <사진=북애리조나 세도나한인회 제공>
해외참전국 중 유일한 한국전 기념비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한인 인구가 100여명에 불과한 미국의 도시에 한인들의 주도로 베테랑 공원과 한국전참전용사비가 건립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화제의 도시는 세계적인 명상지로 잘 알려진 애리조나주 세도나. 3월 말이면 이곳에서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베테랑밀리터리 공원과 한국전 참전용사비를 볼 수 있다.한국전 정전 60주년을 맞는 올해 세워지는 참전용사비는 북애리조나 세도나한인회(회장 임반야)와 미해병대전우회와 힘을 합친 공동 모금의 결실이다. 임반야 회장은 공원건립위원장으로도 활약하는 등 중추 역할을 맡았다.베테랑밀리터리 공원은 세도나시의 주요 도로인 89A 선상 3만5000 스퀘어피트의 부지에 조성되고 있다. 이곳에 미 육군과 해군, 공군, 해병대 참전용사 기념비와 함께 해외 참전국으로 유일하게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가 들어서는 것이다.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애리조나주 세도나에 한인들의 주도로 베테랑밀리터리 공원에 한국전 참전용사비가 건립된다. 북애리조나 세도나한인회(회장 임반야)는 미해병대전우회와 함께 지난 3년간 공동모금을 펼쳐 오는 3월말 참전용사비를 세우게 됐다. 세도나는 USA 투데이 선정 미국내 가장 아름다운 관광지 1위로 지표에서 표출되는 강한 볼텍스 자기장 에너지로 힐링과 명상의 허브로 주목받는 곳이다. 베테랑밀리터리공원 조감도. <사진=북애리조나 세도나한인회 제공>

한국전참전용사비 프로젝트는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의 건의로 2009년 3월 시작됐다. 이승헌 총장은 북애리조나 세도나 한인회 명예회장이자 뉴욕타임스 선정 베스트셀러에 오른 ‘세도나 스토리’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세도나시가 시가 28만 달러에 달하는 부지를 기증했고, 북애리조나 세도나 한인회와 미해병대 전우회가 함께 지난 3년에 걸쳐 11만 달러의 건립 자금을 모았다.

북애리조나 세도나 한인회는 켄 베넷 애리조나 상원의원 초청 행사를 비롯, 음력설 잔치 등 세도나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은 행사를 연이어 개최하는 등 건립비 총액의 85% 이상을 모금으로 충당했다. 지난해 12월 국가보훈처의 보조금 지원이 결정돼 모금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임반야 북애리조나 세도나 한인회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애리조나 주 정부와 세도나시, 주민들, 한국전 참전용사 및 국가보훈처 등이 모두 힘을 합쳤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면서 “한국전 정전 60주년이 되는 올해 한국전 참전용사비와 베테랑 밀리터리 공원의 건립을 하게 되어 더욱 보람된다”고 말했다.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애리조나주 세도나에 한인들의 주도로 베테랑밀리터리 공원에 한국전 참전용사비가 건립된다. 북애리조나 세도나한인회(회장 임반야)는 미해병대전우회와 함께 지난 3년간 공동모금을 펼쳐 오는 3월말 참전용사비를 세우게 됐다. 공원부지에서 임반야회장(오른쪽 세번째)과 미해병대전우회회장, 국가보훈처관계자 등이 자리했다. <사진=북애리조나 세도나한인회 제공>

임 회장은 “올해부터 한인회 내에 한국문화원을 신설해 현지인 대상 한글 교육 및 세도나 관광 및 힐링 안내도 진행하게 되는 등 여러 가지로 뜻깊은 해”라고 소감을 밝혔다.

북애리조나에 위치한 세도나는 USA투데이가 선정한 미국 내 가장 아름다운 관광지 1위로 연간 4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지표에서 표출되는 강한 볼텍스 자기장 에너지로 힐링과 명상의 허브로 주목받고 있다.

robin@newsis.com

[월드코리안] 북애리조나 세도나는 세계적인 명상지

“북애리조나 세도나는 세계적인 명상지”
[인터뷰] 임반야 세도나한인회장
2013년 02월 02일 (토) 08:05:00 이석호 기자  dolko@hanmail.net

세도나는 명상가들이 모이는 곳이다. 세계적인 볼텍스(VORTEX) 지역이기 때문이다. 볼텍스는 스프링처럼 솟아오른다는 뜻. 지표에서 강한 자기장 에너지가 표출되는 곳을 볼텍스 지역이라 부른다. 명상가뿐만 아니라, 수많은 예술가, 철학가들이 강한 명상 에너지를 받으러 세도나를 찾는다.

사실 세도나는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다. 몇 년 전 <세도나 스토리>라는 책으로 유명해졌다. 저자는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이다. 그는 세도나에 우연히 정착하면서 이곳의 아름다움을 소개했는데 이 책이 뉴욕타임즈 및 LA타임즈, 워싱턴 포스트지 등 미국 유수 언론에서 베스트셀러가 됐다.

“세도나는 세계적인 관광지입니다. 연간 4백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습니다. 이 도시 메인 스트리트에 한국전참전용사 건립비가 세워집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비가 들어서면서 세도나가 또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는 4월 말에 문을 여는 세도나 용사공원에 미국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용사 기념비와 함께 한국전쟁 용사비도 함께 세워진다는 것.

한인수가 불과 100여명에 불과하다는 이곳에, 어떻게 10만 달러나 드는 용사비가 세워질 수 있을까.

“이승헌 총장이 북애리조나 세도나에 생활하면서 한국전 참전비 건립을 발의했고, 세도나시와 미해병대전우회가 공동으로 건립 프로젝트를 추진했어요.” 임반야 세도나한인회장과 이메일 인터뷰를 진행했다. 임 회장은 “한국전 참전용사 건립비가 참전국에 대한 예우 및 대한민국 위상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한국전쟁 참전용사비 프로젝트가 어떻게 진행됐는지를 설명해 주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세도나에는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많은지.
“북애리조나 지역에는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많이 있었다. 특히 인디언 보호구역에서 참전하신 취합이 안 되는 분들이 많았다. 현재는 돌아가신 분들이 대부분이다.”

– 세도나한인회가 그동안 참전용사들과 교류를 가져 왔는지.
“한인회가 그동안 프레스캇 지역 한국전 참전용사그룹과 지속적으로 유대활동을 해왔다. 베테랑데이 행사, 음력설 행사 등을 통해 감사함을 표했다.”

– 현지에 한인들이 많지 않을 텐데, 어떻게 건립비를 모금했나.
“세도나에는 약 100여명의 한인들이 있다. 한인회원들 순수모금으로 1만 달러를 모았다. 켄베넷 애리조나 상원의원 초청 모금 행사, 음력설 행사 등을 한인회에서 주도적으로 개최하여 나머지 8만5천 달러를 모금할 수 있었다. 1만5천불은 국가보훈처에서 보조금을 받아서 3년 만에 총 건립비용 11만 달러를 모을 수 있었다.”

– 세도나에 왜 명상을 하러 가는 사람들이 많은가.
“에너지 전문가들은 전 세계 21군데 볼텍스 중에서 세도나에만 5개의 볼텍스가 있다고 얘기한다. 그 정도로 세도나의 에너지는 유명하다. 이 볼텍스 에너지로 인해 전 세계에서 수많은 명상가, 예술가, 철학가들이 세도나를 찾고 있다. 이들은 이곳에서 특별한 힐링(치유)을 하고, 명상 에너지를 받는다고 얘기한다.”

– 그렇다면 이곳 한인들은 대부분 명상가들인가? 
“세도나의 지역적 특성상 세도나 한인업소들은 대부분 명상과 힐링에 관련된 일을 한다. 특히 한국적 명상(선도TAO)을 세도나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알리고 있다. 미국에 불고 있는 웰빙, 힐링 바람 덕분에 한국 전통의 심신수련법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 한인 업소를 찾는 고객의 95%가 모두 현지인이다.”

– 임 회장은 어떤 일을 하는지.
“4대째 한의사 가업을 잇고 있다. 맨해튼에서 한의원을 개원하다가 세도나의 아름다움과 한국 명상법에 매료되어 2005년 세도나로 이주했다. 한방에 한국 전통 심신수련법인 단학의 수련법과 철학을 접목하니 현지인들의 반응이 폭발적이다. 이에 2004년 비알 클리닉을 개원하고, 2012년에는 비즈니스를 확장하여 세도나 메인 도로에 차크라 힐링센터로 확장 개원을 했다.” 임 회장은 1984년 미국으로 이주 캘리포니아와 뉴욕에서 거주했다. 90년 브루클린 칼리지를 졸업했고, 94년 퍼시픽칼리지에서 오리엔탈 메디슨 학위를 땄다. 이후 약 10년간 뉴욕 맨해튼에서 한의원을 운영했고, 2004년 세도나로 이주, BR클리닉한의원을 개원했다. 2008년부터 현재까지 세도나 차크라 힐링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 명상을 어디에서나 해도 상관없는 것 아닐까? 왜 사람들이 인도나 세도나를 찾을까.
“명상은 언제 어디에서나 할 수 있다. 단 세계적으로 유명한 명상지는 나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환경적으로 도움을 주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세도나는 강력한 볼텍스 에너지로 몸의 기혈 순환을 도울 뿐 아니라 때 묻지 않은 광활한 경관 속에서 자연과 하나 되고 그 속에서 내면의 나 자신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 세도나한인회를 소개한다면.
“북애리조나 한인회는 규모는 아주 작지만 그동안 굵직굵직한 일들을 해왔다. 회원 한분 한분이 모두 한국의 홍익 정신과 문화를 알리는데 한마음으로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전 참전비 건립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한국의 정신, 한국의 문화를 주류사회에 알리고, 특히 한인 1.5세와 2세들에게 제대로 된 뿌리 의식을 전해주는데 모든 노력을 다 하고자 한다.”